이불 속 평화 지키려면 뱃살부터 빼라


   
 
 
해가 바뀌면 누구나 한번쯤 올해는 어떻게 살 것인가 새로운 각오를 다지곤 한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에는 뚱보가 10명 중 4명이라고 한다.

예전엔 살 빼는 것은 선택사양이었지만 살 쪄서 좋은 거 하나도 없다고 날이면 날마다 귀가 따갑게 보고 듣는다.

그래서 다들 작심삼일로 계획이 무산될지언정 일단은 운동과 몸매관리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해가 바뀐 후 한 달이 지났는데 그 결심이 처음처럼 지켜지고 있을까?

포기한 사람들도 더러 있겠지만 한 수 보태주는 암초가 바로 설날 음식이다. 살 걱정 때문에 젓가락이 오락가락하게 되지만 그 치명적인 유혹에 다이어트는 모래성처럼 무너지니 두둑한 뱃살이 차 오르는 것은 시간문제다.

설날 떡국은 천지만물이 시작되는 날이라 청결해야 한다는 뜻으로 깨끗한 흰떡을 끓여 먹은 데서 유래됐고,동국세시기에서는 가래떡을 '백병(白餠)'이라고 했으며,나이를 한 살씩 더 먹는다는 뜻의 '첨세병(添歲餠)' 이라고도 하는데,이렇게 좋은 의미의 떡국이 못 먹던 시절에는 영양보충을 하는데 도움이 됐지만 요즘은 칼로리 과잉상태라 비만만 부추길 뿐이다.

설 음식은 지지고 볶고 튀긴 게 많고,고기 종류나 단음식도 많아 고단백 고지방 고칼로리다. 조심한다,안 먹는다 하면서 잡채에 부침개를 맛만 본다며 조금씩 집어 먹다보면 어느 새 뱃속은 더부룩하고 기분이 나빠진다.

소화시킨다며 디저트랍시고 과일에다,입가심한답시고 식혜와 수정과까지 야무지게 섭렵하다 보면 체중계가 무서워진다. 술도 한몫 톡톡히 하는데,술은 이제 얄밉게 홀짝거려야 한다.

과식은 체내 인슐린을 상승시켜 지방 분해를 억제하므로 살들을 출렁거리게 하고, 고혈압과 당뇨 동맥경화 뇌졸중을 불러와 혈관에 문제가 생기게 해 발기부전을 초래한다.

말레이시아 메디컬센터 후이멩탄 박사는 허리둘레 35.4인치가 넘으면 발기부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뉴잉글랜드 리서치 센터에 의하면 뚱뚱한 남성들은 지방세포에 있는 아로마테라제라는 남성호르몬을 여성호르몬으로 전환시키는 효소가 활성화돼 성욕이 저하되고,사정 분출력과 극치감의 강도까지 약화시킨다고 한다.

반대로 뚱뚱한 여성에게는 남성호르몬의 분비를 촉진시켜 남성 같은 여성을 만들어 질 분비액의 감소,극치감 위축,월경불순,불임증,불감증,조기 폐경 등 성 기능 장애가 온다. 게다가 비만인 배우자에 대해 성적 매력이 떨어지면 성 만족도가 떨어져 성욕이 저하될 수 있다.

"내가 살찌니까 일단 벗기가 챙피해지더라구. 남편에게 보여주기 싫으니 어쩌다 한번 하자고 치근대도 영 욕구가 안 생기고 응하기 싫어지더라구. 그런데 만약 내 남편이 벗었을 때 배가 출렁거린다면 그것도 정말 못 봐줄 거 같애."

"뱃살이 늘어나니까 거시기가 살에 폭 파묻혀 쏙 들어갔는지 더 작아 보이고 더 자신감이 없어지고 아내한테 다가갈 의욕도 안 생기고요. 어떻게든 살을 빼기는 빼야 할 텐데…. 명절에 또 술에 안주에 진탕 먹고 마셨으니...."

결국 남자나 여자나 뱃살은 슬그머니 이불 속까지 파고들어 속을 썩인다. 이러니 여자나 남자나 살들을 떠나보내야지 친해지면 안 된다. 거울 속의 곰탱이 살은 훑어내든 녹여버리든 무슨 수를 내서라도 여우로 바꿔야 한다.

자기 스스로도 짜증나지만 어떤 아내도 숨차서 씩씩대는 남편을 좋아할리 없고,어떤 남편도 몸매가 착하지 않은 아내를 사랑할리가 없다.

어쩌면 좋을까? 설 지난 지금도 살과의 투쟁은 계속되어야 한다. 귀가 따갑도록 듣는 운동도 해야 하고,밸런타인데이 초콜릿도 참아주셔야 할 것이다.

   
밥맛이 없어 본 적이 없는 사람이 밥 사발에서 반절을 덜어내기는 쉽지 않고 운동을 일수 찍듯 빼먹지 않고 꼬박꼬박 흔들고 걷고 뛴다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빨가벗고 뒹굴다 땀 범벅이 되어 노곤한 잠에 빠지고 싶은 이들이여! 게으름과 식탐이 황홀한 밤을 쫓아내고 있다는 걸 아시는지….


[ 성경원 한국성교육연구소 www.sexeducation.com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