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살면 건강 좀 먹는다 
 



 

독신에는 자유의 매력이 있다.

그러나, 결혼을 하지 않은 성인들은 결혼한 사람들에 비해 빨리 죽는다는 통계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LA의 캘리포니아 대학은 최근 지난 통계들을 분석해 결혼한 이들과 결혼하지 않은 독신의 수명을 비교 분석해 보았다. 캘리포니아 대학은 1989년 국립 건강 설문조사의 응답자들이 1997년 미국 국립 사망기록에서 얼마나 살아 남았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이 8년의 기간 동안 평생 결혼을 하지 않은 독신들이 결혼한 사람들보다 58% 사망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배우자가 사망한 사람의 경우 역시 결혼한 사람보다 사망률이 40% 더 높았으며, 이혼했거나 별거한 사람들 역시 사망률이 27% 더 높았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진행한 캘리포니아 대학은 배우자가 없는 사람들의 사망률이 이처럼 높은 이유는 밝혀내지 못했다.

연구진들은 혼자 살기 때문에 사망률이 높다는 것은 편견일 수 있다고 경고한다. 사실은 애당초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결혼도 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사망률이 높았다는 이론도 가능하다는 것.

그러나, 남자의 경우 분명 결혼이 건강에 엄청난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결혼한 남자일수록 건강에 관심이 많아 더 나은 식생활을 유지하고, 운동량, 병원에 찾아가는 횟수 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자의 경우 결혼을 하지 않고 독신으로 지내더라도 건강에 많은 신경을 쓰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독신 여성들은 남성들과 달리 건강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사회적인 관계를 더 많이 맺고 지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결혼이 반드시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는데 동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잘못된 배우자를 만나 결혼할 경우 그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 특히 별거나 이혼에 따른 정신적 부담은 건강을 크게 해치는 결과를 나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