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성(性)을 진료실로 끌어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7일은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성분명: 구연산실데나필)가 세상에 나온 지 10년이 되는 날이다. 남성 성의학은 비아그라 이전과 이후로 구분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 중년남성의 성고민은 친구들 사이의 농담거리에 지나지 않았다면 비아그라 이후 진료실로 무대를 옮기게 됐다. 비아그라는 입에 올리기도 부담스럽던 '발기부전' '성기능장애'를 공론화할 수 있게 한 약물로 단순한 치료제 수준을 뛰어넘어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끼쳤다.

 ◇1초에 6명이 복용 = 한국화이자에 따르면 비아그라는 전 세계적으로 10년 동안 18억정이 소비됐으며 공식적으로 전 세계 3천500만명의 남성이 복용했다. 지금도 1초에 6명이 비아그라를 복용하고 있다는게 의료계 안팎의 대체적인 지적이다.

비아그라 출시 후 발기부전치료제는 물론 비만치료제, 대머리 치료제, 골다공증치료제 등 생명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인간의 삶의 질을 높이는 '해피드러그(Happy Drugs)'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다.

발기부전 치료제 관련 특허출원은 1986년 이후 1997년까지 한해 평균 2건에 불과했으나, 1999년 비아그라 국내 출시와 함께 12건으로 급증해 2000년 18건, 2001년16건, 2002년 12건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비아그라 이후 성기능 강화를 표방하는 숱한 'XX그라'제품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비아그라는 단순히 약물을 넘어 '젊음' '남성성' '에너지' 등을 상징하게 됐고 이런 각인효과 덕분인지 지속시간이 길고 부작용이 덜하다는 후속 약물이 여러 가지개발되고도 줄곧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고산병, 불임치료에도 이용 = 비아그라는 원래 혈압을 낮추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이 시작됐으나 결과가 시원찮았다. 대신 발기를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어 대박을 터뜨리게 됐다. 비아그라의 효능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발기부전 외에 다양한 질병에까지 치료효과를 보이고 보이고 있다.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은 폐동맥의 혈류량을 증가시켜 폐동맥 고혈압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런 효과를 인정 받아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005년 6월 실데나필을 폐동맥고혈압 치료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고 국내에도 '레바티오'라는 이름으로 폐동맥고혈압 치료제로 시판허가를 받았다.

산악인들은 높은 산을 등반할 때 꼭 비아그라를 챙겨간다. 비아그라가 바로 고산병에 특효약이기 때문이다.

비아그라는 또 자궁내막 증대로 인한 유산방지, 하부요로 증상 개선, 고혈압으로 인해 심장이 커지는 심근비대 치료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항암제로 인한 심장 손상 예방, 시차 부적응 개선, 추위로 혈관이 수축되는 '레이노병'에도 효과가 있다는 내용이 국제학술지 보고된 바 있다.

◇2006년까지 부작용 보고사례도 줄곧 1위 = 빛이 있으면 어둠도 있기 마련. 비아그라는 최근까지 국내 부작용 신고사례 1위 의약품이라는 가혹한 평가도 받고 있다. 2004년부터 2006년까지 3년 동안 비아그라의 부작용 보고사례는 599건으로 2위인 항암제 탁소텔(192건)의 3배에 달했다.

비아그라 복용 후 사망사례도 여러 건 보고됐다. 대체로 인과관계가 없었으나 비아그라의 영향을 배제할 수 없는 경우도 있었다.

비아그라의 구체적 부작용 유형은 안면홍조, 일시적 혈압상승, 두통, 안구충혈,시각이상(청색증) 등이며, 심한 경우 망막혈관 폐쇄나 파열, 시력저하 등의 증상도 보고됐다.

드물게는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쿵쾅거리는 심계항진 및 심근경색 등의 심각한 부작용도 보고됐다.

또 효과가 없거나 발기부전이 도리어 악화된 경우, 사정지연, 사정장애 등의 무효과 내지 역효과가 났다는 보고도 간간이 접수됐다.

비아그라의 심혈관계 부작용이 잘 알려지자 발기부전치료제 후발주자들은 이런 비아그라의 약점을 개선했다며 효과적인 마케팅을 펼치기도 한다.

그러나 비아그라 부작용 신고가 많은 이유는 비아그라가 아니라 '저질.짝퉁'약을 복용한 데 따른 증상이라는 지적도 있다.

실제로 비아그라는 정품시장보다 '블랙마켓'이 몇 배나 크다는게 한국화이자의 설명이다.

◇여성용 비아그라는 언제쯤? = 비아그라가 '대박'을 터뜨린 이후 다국적 제약사들은 '블루오션'인 여성 성기능장애 약물 개발에 뛰어들었다. 그 결과 '핑크 비아그라'는 임상시험 단계에 들어섰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5년 이내에 '여성 성기능장애' 치료제가 개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남성 성기능장애가 '발기'라는 비교적 단순한 메커니즘을 조절하면 개선될 수 있지만 여성의 성기능장애는 다양한 원인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데다 육체적으로 모든 조건이 충족된 경우에도 성적으로 흥분되지 않는 경우가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지어는 '여성 성기능장애'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이에 따라 '여성용 비아그라' 개발이 순조롭지 않고 실제로 시판허가를 받는다 하더라도 비아그라 등 남성용 발기부전치료제와 같이 드라마틱한 효과를 기대하기는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